광고광고광고광고
재생문제해결 보기
  • 동영상이 안 나올 땐 F5를 눌러 재시도하시거나 신호를 교체해 재생해 보세요. (优酷/유쿠/HLS 등)
  • IE는 재생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Chrome/QQ/360 등 Webkit 계열 브라우저를 추천합니다.
  • 그래도 안나오거나 보고싶은 영상이 있으면 `고객센터`를 통해 관리자한테 요청해 주세요.
레이어 닫기
재생목록
  1. 본편

광고광고광고광고
좋은 날

좋은 날

8.9

개요
드라마|한국|122분|2014-01-01 개봉
감독
권혁찬
출연
소지섭, 김지원
재생
주간 946|월간 8,385|전체 186,364

남자 : 끝이 나야 박수를 받는 사랑을 했었다. 너도 그렇게 울 거면 그냥 나랑 같이 있자. 붙잡아도 봤지만 그녀는 탁자 위에 목걸이를 올려놓고 정말로 가버렸다. 마음껏 말할 수 없었던 사랑이었기 때문이었을까, 남자의 주머니에는 그 목걸이와 아직도 놓아주지 못한 마음이 무겁게 남아있다. 하지만 남자가 살고 있는 세상은 이별을 했다고 해서 일주일씩 울고 있을 수는 곳이 아니다. 공연을 기획하고 감독하는 일을 하는 남자는 제주도에서의 페스티벌 진행을 위해 출장을 떠난다. 여자 : 출판사 에디터로 중국어권 독자들을 위한 한국의 가이드북을 만든다. 개정판을 준비하기 위한 제주도 출장, 막 내린 제주 공항 앞에서 한 남자를 보게 됐다. 네 살짜리 꼬마와 그 아이의 엄마에게 꼼짝없이 당하고도 한마디 화도 못 내고 자기 머리만 벅벅 긁는 남자, 훤칠한 외모도 그렇지만 민망해하고 머쓱해 하는 그 표정이 마음에 들어서 어쩐지 혼자 막 웃음이 났다. 아무도 모르게 남자를 대신해 작고 귀여운 복수까지 해 줬다. 어쩐지 기분 좋은 출장이 될 것 같아. 하지만 그 날 밤 여자는 핸드폰을 도둑맞는다. 아닌가, 내 예감이 틀렸었나, 이번 출장은 내내 험난하게 흘러갈까? 그런데 도난 신고를 하러 간 경찰서에서 공항에서 본 그 남자를 다시 만난다. 지갑을 잃어버려 거지가 되어 있는 남자. 두 사람은 경찰서에 소개해준 장미 민박에서 묵게 된다.

댓글

0
댓글달기
0/300